자율주행센서로 실시간 승객 보호시스템 개발
자율주행센서로 실시간 승객 보호시스템 개발
  • 이종진 기자
  • 승인 2019.09.09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모비스 통합제어기...탑승자 맞춰 에어백·안전벨트 최적 작동

[무인이동체 이종진 기자]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 관련 센서를 이용해 주행상황에 맞춰 탑승자를 실시간으로 보호하는 '승객보호장치 통합제어기'를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또 통합제어기와 연계해 에어백과 안전벨트를 승객의 위치나 움직임에 최적화해 작동시키는 기술도 확보를 앞두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대모비스가 현대자동차와 함께 연구하는 이 기술들은 세계적으로 아직 양산 사례가 없는 기술로 국내 고급 승용차를 중심으로 2021년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이 통합제어기는 전동식 안전벨트와 에어백의 제어기를 합쳐 자율주행과 차량 내 센서 정보를 활용해 자동으로 제어할 수 있게 했다.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 관련 센서를 이용해 주행상황에 맞춰 탑승자를 실시간으로 보호하는 '승객보호장치 통합제어기'를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 관련 센서를 이용해 주행상황에 맞춰 탑승자를 실시간으로 보호하는 '승객보호장치 통합제어기'를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또 외부 카메라와 레이더 센서로 노면의 장애물이나 급제동한 차량 등 위험 상황을 확인하면 먼저 전동식 안전벨트의 진동을 통해 승객에게 경고한다.

충돌이 예상되면 긴급자동제동장치를 작동시키는 동시에 안전벨트를 조정해 승객을 좌석에 밀착시키며 사고가 나면 충돌 강도에 따라 안전벨트와 에어백을 작동시킨다.

현대모비스는 이 과정에서 승객들의 위치나 움직임을 예측해 에어백을 최적화 전개하는 기술도 올해 안에 확보할 계획이다.

이 기술은 속도 센서 정보를 바탕으로 사고 발생 시점에 승객들이 어떤 위치에 있는지 추정하고, 이에 맞춰 탑승자 상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에어백의 부풀림 정도를 조정해준다.

현대모비스 김세일 전무는 "앞으로 기존 핵심 부품들의 융합을 통한 기능 업그레이드가 더욱 활발하게 이뤄질 것"이라며 "핵심 부품 기술을 차례로 내재화해 온 현대모비스가 미래차 부품 개발을 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종진 기자 leej@ku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