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K-City에 ‘5G-V2X’ 자율주행 인프라
LGU+, K-City에 ‘5G-V2X’ 자율주행 인프라
  • 이종진 기자
  • 승인 2019.09.06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교통안전공단·자동차안전연구원과 기술협력 MOU

[무인이동체 황두연 기자] 화성 K-City에서 5G-V2X 자율주행 기술 테스트가 가능해진다.

6일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www.uplus.co.kr)는 5일(목)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병윤)과 자율주행 실험도시 ‘케이시티(K-City, 경기 화성)’에 5G망, C-V2X 등 통신인프라 기반 자율주행을 위한 기술협력에 나선다고 밝혔다.

K-City에 5G 기반 차량·사물 통신인 C-V2X를 구현하는 것은 통신사 중 처음이다.

C-V2X(Cellular Vehicle to Everything)는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차량과 사물(다른 차량, 모바일 기기, 교통 인프라 등)이 서로 정보를 교환하는 자율주행 핵심기술이다.

화성소재 K-CITY 자율주행시험장
경기 화성 소재 K-CITY(자율주행실험도시)

양 기관은 5일 오후 한국교통안전공단 양재사옥에서 이 같은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실무협의단 구성·운영 등 세부적인 협력방안을 마련해나가는데 합의했다.
구체적으로는 ▲기지국, 단말 등 5G 통신인프라 관련 장비 및 운용시스템 등 관제시설 지원과 정밀지도 활용 지원 ▲무선보안 등 5G 통신인프라를 활용한 자율주행자동차 공동 연구과제 수행 및 기술개발 ▲5G 등 통신인프라 지원 및 기술교류 등을 위해 유기적인 협력에 나설 방침이다.

이를 통해 LG유플러스는 C-V2X 기반의 자율주행 기술을 검증 할 수 있는 경쟁력 있는 테스트베드를 확보하게 된다.

 K-City는 한국교통안전공단이 국토교통부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의 지원을 받아 교통시설, 통신환경 등 실도로를 재현해 기술 검증의 신뢰성이 높다. 경기도 화성 자동차안전연구원 내 36만㎡(11만평)의 대규모 단지로 구축돼 다양한 테스트를 동시에 진행하기에도 적합하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이번 협약을 통해 K-City가 국내 최초로 근거리(DSRC, Dedicated Short Range Communication) 및 원거리(C-V2X) 통신방식을 검증 할 수 있는 유일한 자율주행 실험도시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향후 K-City에서 자율주행차량 기술은 물론 원격주행 및 대용량전송, 모바일엣지컴퓨팅(Mobile Edge Computing, 데이터 분산 처리 기술)을 활용한 저지연, 동적정밀지도(Local Dynamic Map), 정밀측위 등의 수준 높은 검증이 가능해진다.
 

이종진 기자 leej@ku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