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밖 55cm 초소형 드론' 탐지 기술 개발
'3㎞ 밖 55cm 초소형 드론' 탐지 기술 개발
  • 최길준 기자
  • 승인 2019.07.16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공동연구팀...드론 탐지 레이더 시스템 '세계적 수준'

[무인이동체 황두연 기자] 3㎞ 이상 떨어진 곳에서 55cm크기의 초소형 드론을 식별해낼 수 있는 탐지 시스템이 개발됐다.

16일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오대건 협동로봇융합연구센터 선임연구원팀은 김영욱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CSU 프레즈노) 교수팀과 함께 이런 '드론 탐지 레이더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는 현재 세계 최고 수준으로 꼽히는 이스라엘 라다(RADA)의 기술력과 맞먹는 수준이다.

DGIST 연구팀은 2016년 200m 이상 탐지 가능한 레이더 시스템을 자체 개발한 데 이어, 이번에는 순수 국내 기술로 3km 이상 떨어져 비행하는 초소형 팬텀 드론(55cmx55cmx40cm)을 탐지하는 ‘드론 탐지 레이더 시스템’을 개발했다.

16일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오대건 협동로봇융합연구센터 선임연구원팀은 김영욱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CSU 프레즈노) 교수팀과 함께 이런 '드론 탐지 레이더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사진 DGIST 제공
16일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오대건 협동로봇융합연구센터 선임연구원팀은 김영욱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CSU 프레즈노) 교수팀과 함께 이런 '드론 탐지 레이더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사진 DGIST 제공

연구팀은 최대 탐지 거리 향상을 위한 능동위상배열(AESA) 레이더 기술과 드론의 정확한 위치추정을 위한 초고해상도 레이더 신호처리 기술을 접목해, 3km 이상 떨어진 드론을 탐지하는 데 성공했다.

또한, 연구팀은 차세대 딥러닝 AI 알고리즘으로 주목받는 ‘생성적 적대 신경망(GANs: Generative Adversarial Networks)’ 기반 레이더 인지 기술을 개발해 식별율을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공지능은 학습 데이터가 많을수록 인식률이 높아지는데, 이 알고리즘으로는 적은 양의 데이터만 가지고 이동하는 표적을 쉽게 식별할 수 있다.

더불어 개발 과정에서 레이더 시스템 내부의 송신부, 수신부, 안테나, 신호처리플랫폼 등 하드웨어 부품들을 100% 국내 중소기업들과 공동 개발해, 기술 자립의 가능성을 높였다.

이번 연구 결과 중 레이더 식별 기술 부분은 '미국 전기전자공학회 지오사이언스 앤 리모트 센싱 레터스'(IEEE Geoscience and Remote Sensing Letters. 6월 22일자)에 실렸다.

한편 연구진은 차세대 딥러닝 인공지능(AI) 알고리즘(생성적 적대 신경망·GANs)을 적용해 시스템의 식별 성능을 한층 더 높이는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최길준 기자 choi@ku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