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융합산업, 대·중·소기업 상생발전 유도해야"
"광융합산업, 대·중·소기업 상생발전 유도해야"
  • 황두연 기자
  • 승인 2019.06.19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토론회 '정부주도 수요연계형 대형 R&D프로젝트' 제안
19일 장병완 민주평화당 의원 주최로 국회토론회가 '융합기술 종합발전계획 정책토론회가 국회 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개최됐다. 좌로부터 최경환 유성엽, 장병완 민주평화당 의원,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19일 장병완 민주평화당 의원 주최로 국회토론회가 '융합기술 종합발전계획 정책토론회가 국회 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개최됐다. 좌로부터 최경환 유성엽 장병완 민주평화당 의원,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무인이동체 황두연 기자] <단독> 4차산업혁명의 '눈'으로 불리는 광융합산업 발전을 위해 이 산업을 중소기업적합업종으로 지정하지 말고 대·중·소기업의 적극적인 투자와 참여를 통해 상생발전을 유도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이화함께 정부 부처가 주도하는 수요연계형 대형 R&D프로젝트의 추진도 필요하다는 제안도 나왔다.

19일 장병완 민주평화당 의원이 주최하는 '융합기술 종합발전계획 정책토론회'가 국회 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개최됐다.

이날 토론회는 광융합기술의 효과적 육성 대안 모색을 위해 마련됐다.

광융합산업은 자율주행차와 드론의 눈으로 불리는 라이다(LiDAR) 사물인터넷용 스마트센서, 가상현실과 증강현실을 위한 렌즈, 빅데이터 송수신, 스마트팩토리 구현 등 4차산업혁명의 다양한 기술이 접목된 산업이다.

장병완 의원은 개회사에서 "선진국과의 격차는 여전하고 중국의 추격은 거센 상황에서 광산업의 입지가 좁아지고 있다"며 "산·학·연·관의 협력방안을 마련해 우리 광융합산업이 대한민국  대표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성장 할 수 있는 정책이 도출돼야 한다"고 밝혔다.

토론회에는 정영주 한국광학회 전 회장이 좌장을 맡고 유영문 부경대 교수, 박원규 한국LED광전자학회 회장, 전기영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소장, 김동균 그린광학 전무, 이재인 우리로 회장, 오명석 테스 부사장이 참여해 열띤 논의를 전개했다.

유영문 교수는 "21세기는 빛의 세기로 빛을 이용하는 산업이 크게 성장하는 세기"라며 "LED가 광융합시대를 선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광융합분야로 ▲ 초절전 에너지 조명 ▲ 인공광합성 등이 가능한 에너지융합조명 ▲ 에너지생산조명 ▲ 빛과 생활융합조명 ▲ 빛과 문화의 융합조명등이 있다고 소개했다.

이와함께 산업적으로는 조선, 해양플랜드, 항공 조명, 원광달거리 특수조명, 자동차 융합조명, 디스플레이등 정보가전융합조명, 환경정화 조명 등을 들었다.

유 교수는 "광융합산업 발전을 위해 대기업-중견-중소기업 상생협력 강화, 연구기관-기업간 공동개발 강화에 재정투자가 시급하다"며 "성장산업 유망산업에 대해 중소기업적합업종을 지정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전기영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광주지역사무소장은 "선택과 집중의 광융합 R&D를 통해 유망분야 발굴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단기개발계획으로 산업파급력이 큰 핵심기술인 광ICT 분야에 5G 광통신부품, 양자암포통신용 광부품, 광의료분야애 피부·건강케어, 초정밀 수술기기, 미세영상진단 광소자분야에 마이크로LED, 자외선 LED 등을 예로 들었다.

전 소장은 광융합기술 초기수요 창출을 위해 정부 부처가 주도하는 '수요연계형 대형 R&D프로젝트' 추진을 제안하기도 했다.

부처별 프로젝트 내용으로  ▲교통용 스마트조명 개발은 산업부/국토부, ▲양자암호통신 플랫폼 개발은 산업부/과기정통부, ▲광융합 스마트팜/양식장 플랫폼 개발은 산업부/농림부·해수부, ▲체내 이식용 LED 모듈개발은 산업부/복지부 등을 예로 들었다.

이날 토론회는 이병호 서울대 교수가 '광융합활성화 국제 추세', 남명우 산업통상자원부 과장이 '광융합기술 종합발전계획 수립현황'에 대해 각각 발제했다.

남명우 산업통상자원부 과장은 "광융합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통해 글로벌 3위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유망 광융합분야에 대한 보급,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 등 광융합생태계 구축, 광융합산업 촉진을 위한 산학연 협력 강화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황두연 기자 hdy@ku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