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남중국해 4개국에 정찰드론 34대 판매
美, 남중국해 4개국에 정찰드론 34대 판매
  • 뉴스팀
  • 승인 2019.06.04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레이·인니·필리핀·베트남...남중국해 영유권으로 中과 대치

[무인이동체 뉴스팀] 로이터통신은 미국 정부가 남중국해 주변 4개국에 정찰용 드론 판매에 나섰다고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해당 국가들은 미국으로부터 구입하는 정찰용 드론으로 중국의 역내 활동을 감시할 수 있는 정보수집 능력을 갖추게 될 전망이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국방부는 지난달 31일 보잉이 제작하는 정찰용 드론 '스캔이글' 34대를 말레이시아(12대)와 인도네시아(8대), 필리핀(8대), 베트남(6대)에 총 4천700만달러(약 554억원)에 판매한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미국의 정찰용 드론 '스캔이글'
미국의 정찰용 드론 '스캔이글'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에 대항하는 주변국에 정찰용 드론을 판매한다는 것이다.

미 국방부는 스캔이글을 판매하면서 예비 및 수리 부품과 지원 장비, 훈련 및 기술 서비스도 제공하며, 장비 관련 작업은 2022년에 완료될 것이라고 밝혔다.

패트릭 섀너핸 미 국방부 장관대행은 다음날인 지난 1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안보회의(일명 샹그릴라 대화) 연설에서 역내 불안정을 초래하는 "행위자들(actors)"을 비난하면서 중국을 직접 지칭하지는 않았지만, 미국은 중국의 행동을 좌시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로이터가 보도했다.

한편, 지난해 트럼프 행정부는 동맹국 대상 판매 확대를 목표로 한 무기수출 정책 개편을 발표하면서 미국 방위산업 부양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당시 비무장 드론은 물론 무장 드론 일부 제품에 대한 수출 규제가 완화돼 수십 개 동맹 및 파트너 국가에 판매할 수 있게 됐다.

이번에 남중국해 주변 4개국에 판매되는 스캔이글은 비무장 드론이지만, 이 제품을 만드는 보잉은 무장 드론인 'RQ-21A 블랙잭'도 생산한다. RQ-21A 블랙잭은 미 해군과 해병대가 운용하고 있다.

 
뉴스팀 uvpress@ku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