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위 ICT수출국, 베트남과 경제교류 넓힌다
2위 ICT수출국, 베트남과 경제교류 넓힌다
  • 황두연 기자
  • 승인 2019.05.23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력 양성 통해 베트남 진출 기업 지원 체계 강화

[무인이동체 황두연 기자] ICT수출의 2위를 차지하고 있는 베트남과 인력교류 및 진출 기업 지원을 통한 수출활성화가 본격 추진된다

2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신남방 최대 ICT 수출국인 베트남에 우리 기업들이 활발히 진출할 수 있도록 ICT 파트너십 행사(마케팅), 호찌민 IT지원센터 설립(거점), 코리아 IT 스쿨(인력 양성)을 통해 지원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베트남은 우리나라의 2위 ICT 수출국  지난해 ICT 수출 278.9억불로 전체 ICT 수출의 12.7%를 차지하며, 최근 5년간 경제성장률이 6% 이상 고성장하고 있고, 작년에 800여 개 한국기업이 현지 법인을 설립하는 등 우리 기업들의 해외진출 수요가 높은 국가이다.

그러나 우리 ICT 기업들은 현지에서 사업장 확보, 우수 인력 구인, 판매처 개척 등에 많은 어려움을 겪으며, 베트남에 대한 ICT 수출도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디바이스 관련 품목이 전체 70% 이상으로 편중되어 품목 다변화 등을 위한 체계적 지원이 필요한 시점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신남방 최대 ICT 수출국인 베트남에 우리 기업들이 활발히 진출할 수 있도록 ICT 파트너십 행사(마케팅), 호찌민 IT지원센터 설립(거점), 코리아 IT 스쿨(인력 양성)을 통해 지원을 확대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신남방 최대 ICT 수출국인 베트남에 우리 기업들이 활발히 진출할 수 있도록 ICT 파트너십 행사(마케팅), 호찌민 IT지원센터 설립(거점), 코리아 IT 스쿨(인력 양성)을 통해 지원을 확대한다

과기정통부는 베트남에 ICT 수출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오늘  ‘한-베트남 ICT 파트너십’ 전시회를 개최, 스마트시티 관제, 에듀테크, 정보보안, 한류 콘텐츠 등 5세대(5G) 통신 서비스를 통해 더욱 확산이 가능한 제품·서비스들의 베트남 진출을 지원한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국내 26개 ICT·방송콘텐츠 기업과 현지 유력 바이어간 약 1000만 불 규모의 수출 상담, 네트워크 미팅을 진행하며, 참여기업 ESE는 베트남 25개 도시(하노이, 다낭, 푸쿠옥 등)에 스마트시티를 구축 추진 중인 베트남 스마트시티 기업 UNPT-IT의 관제 플랫폼 분야 협력사로 선정돼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약 250억 원 규모). 또한, 방송콘텐츠 공동제작 MOU 2건, 방송 포맷 수출 계약 등을 진행한다.

한편 작년에는 양국 정부 및 기업간 협력 확대를 위해 수도인 하노이에 IT지원센터를 설립하여 정책 협의 및 입주 기업들의 수출(’18년 332만 불)을 지원하였으며, 올해 구축한 호찌민 IT지원센터를 통해 기업들의 정착 지원, 제품․서비스 현지화, 기업 네트워킹 등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 오늘 열리는 이번 호치민 IT지원센터 개소식에서는 호찌민시 산하 공산당청년연합과 운영 기관간 양국 스타트업 및 인력 양성 분야 협력 MOU를 체결하여 ICT 스타트업 경진대회 공동 개최 등 상호 교류를 확대할 예정이다.

이와함께  베트남 현지에서 전문 ICT 인력을 양성하여 인력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해 ‘KOREA IT SCHOOL’을 운영한다.

KOREA IT SCHOOL에서는 한국 기업에 관심 있는 현지 대학 졸업예정자, 취업 준비생을 대상(’19년 50여명 규모)으로 우리 SW기업의 실무 프로젝트를 수행할 수 있도록 SW 및 한국어 교육을 진행, 한국의 우수한 ICT 기술력에 대한 국가브랜드 가치를 제고하고 우리 기업들의 현지 인력난 해소를 지원한다.

황두연 기자 hdy@ku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