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창업자 휴즈, 페이스북 해체 요구
공동창업자 휴즈, 페이스북 해체 요구
  • 뉴스팀
  • 승인 2019.05.10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권과 연계..."페북은 경쟁저해하는 독점기업"

마크 저커버그와 함께 페이스북을 만든 공동 창업자 크리스 휴즈가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의 해체를 요구해 파란이 일고 있다.

창업 초기 페이스북 대변인을 맡다 2007년 저커버그와 결별한 휴즈는 9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오피니언 면에 페이스북의 해체를 주장하는 기고문을 올렸다.

그는 5천800자 분량의 기고문에서 이 소셜미디어계의 최강자가 너무나 강력하게 성장했다며 "정부가 저커버그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휴즈는 창업 당시 저커버그가 페이스북의 목표를 '지배'(domination)라고 표현했고 십 년 후 그 지배력을 얻었다면서 "페이스북의 가치는 5천억 달러(한화 약 590조원)에 달하며 전 세계 소셜미디어의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저커버그와 함게 페이스북을 만든 공동 창업자 크리스 휴즈(35)가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의 해체를 요구했다.
저커버그와 함게 페이스북을 만든 공동 창업자 크리스 휴즈(35)가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의 해체를 요구했다.

이어 "그것(페이스북)은 소셜미디어 영역에서 모든 경쟁 기업을 사라지게 하는 독점기업"이라며 페이스북의 인스타그램과 왓츠앱 인수 허가가 연방거래위원회(FTC)가 저지른 가장 큰 실수라고 비판했다.

그는 단순히 페이스북을 분리하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며 의회로부터 권한을 부여받은 기관이 테크 기업을 규제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 첫 임무는 개인정보 보호가 돼야 한다는 것이 휴즈의 주장이다.

휴즈는 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도 "오늘 우리가 가진 것(페이스북)은 너무 거대하고 강력하다. 더 중요한 것은 CEO(최고경영자)인 저커버그에게 책임감이 없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휴즈의 이 같은 주장은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 사용자들의 갑론을박으로 이어졌다.

한쪽에서는 그의 기고문이 영리하고 중대한 지적이라며 지지를 보내고 있지만, 다른 쪽에서는 휴즈가 이미 페이스북에서 수백만 달러의 이득을 얻었기 때문에 입에 발린 소리라며 평가 절하하고 있다.

특히 일각에서는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왓츠앱의 분리만으로는 이들 몇몇 소셜미디어가 장악한 정보 흐름의 문제를 해결하지 못할 것이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페이스북은 휴즈 기고문의 파장이 커지자 성명을 내고 기업 분리를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닉 클레그 페이스북 글로벌업무 총책임자는 "페이스북은 성공에는 책임이 따른다는 점을 받아들인다"면서 "그러나 성공한 미국 기업의 분리를 요구하면서 책임감을 강요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을 떠난 뒤 정치 단체와 비영리 기구 등에서 일해온 휴즈의 이런 지적은 페이스북이 최근 개인정보 유출 문제로 도마 위에 오르면서 정치권에서 해체 주장이 나오는 것과 맥락이 맞닿은 것으로 보인다.

엘리자베스 워런(매사추세츠) 상원의원은 자신의 트위터 등에서 "약한 반(反)독점법 집행은 기술 분야에서 경쟁과 혁신의 급격한 감소를 초래했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대선 주자이기도 한 워런 의원은 앞서 페이스북 등 '정보기술(IT) 공룡'의 해체를 주장하며 이를 위한 입법 추진을 자신의 대선 어젠다로 설정한 바 있다.

그는 "벤처캐피털은 대형 기술 기업과 경쟁할 새로운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것을 꺼리는데, 그것은 대기업이 성장하는 경쟁 기업을 덥석 사들이거나 업계에서 퇴출하는 게 수월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뉴스팀 uvpress@ku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