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인간 주체성·사생활 보장해야"
"인공지능, 인간 주체성·사생활 보장해야"
  • 황두연 기자
  • 승인 2019.04.10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U, 인간 주체성보호·안정성·다양성 등 7대 AI 윤리지침 발표

[무인이동체 황두연 기자] 인간의 주체성 보호, 사생활 보호와 함게 안정성, 다양성 등 인공지능(AI)가 지켜야할 7대 윤리 지침이 발표됐다.

8일(현지시간)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AI 윤리 지침을 발표했다.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는 인간의 주체성보호, 사생활 보호와 안정성, 다양성 등 7대 AI 윤리 지침을 발표했다.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는 인간의 주체성보호, 사생활 보호와 안정성, 다양성 등 7대 AI 윤리 지침을 발표했다.

이 지침에서 EC는 앞으로 AI 시스템을 개발할 시 ▲ 인간의 주체성 보장 ▲ 안전성과 정확성 ▲ 사생활 보호와 인간의 데이터 통제권 보장 ▲ 투명성 ▲ 다양성과 비(非)차별성, 공정성 ▲ 환경적·사회적 행복 ▲ 책임성 등 7가지 조건을 지켜야 한다고 권고하고 있다.

AI가 인간의 자율성을 짓밟아서는 안 되며, AI 시스템으로 수집된 정보는 외부의 공격으로부터 안전해야 하며, 연령·성별·인종 등과 관계없이 모든 이들이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게 골자다.

또 긍정적인 사회 변화를 추구하고 생태학적으로 지속 가능해야 한다는 내용도 들어갔다.

정보기술(IT) 매체 더버지는 이 지침을 의료·교육·소비자기술 분야가 AI와 결합했을 때 생길 수 있는 부정적인 사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했다.

이를테면 AI 기반 암 진단 시스템이 유럽연합(EU) 지침에 따른다면, 이 시스템은 환자의 인종이나 성별에 따라 편향돼서는 안 되며 인간 의사의 반대 의견을 무시할 수 없다.

기술 전문가 52명의 자문을 받아 만들어진 EC의 AI 윤리 지침은 아직 법적 구속력은 없지만, EU가 이를 기반으로 초안을 작성한다면 향후 법제화가 가능하다.

하지만 지침 가운데 일부는 다소 추상적이고, 객관적인 관점에서 평가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긍정적인 사회 변화'의 경우 개인마다, 국가마다 그 기준이 다르기 때문에 정확하게 정의할 수 있는 개념이 아니다.

CNN은 EU가 AI는 소셜미디어(SNS) 기술의 전철을 밟지 않도록 하기 위해 이런 지침을 마련했다고 해석했다.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등 SNS는 당초 혁신적인 기술로 각광받다가 일련의 정보유출, 여론조작 스캔들로 신뢰의 위기에 직면해 있다.

황두연 기자 hdy@ku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