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현대차 자율주행 합작투자 빅뉴스"
트럼프 "현대차 자율주행 합작투자 빅뉴스"
  • 뉴스팀
  • 승인 2019.10.02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윗에 '현대차그룹-앱티브 40억弗 합작 거론, 경제성과 자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현지 시간) 현대차그룹의 '자율주행 합작법인' 투자와 관련, 미국 내 일자리 창출 효과를 거론하며 공개적인 호평을 내놓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 계정을 통해 "현대, 기아와 앱티브(APTIV)가 미국에서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40억 달러의 합작법인(JV)에 나선다는 빅뉴스"라며 "그것은 많은 달러($$)와 일자리"라고 밝혔다.

기아자동차 자율주행 커넥티드카

그러면서 "엄청난 일자리들이 미국으로 돌아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23일 미국 뉴욕에서 자율주행 기술력을 보유한 미 앱티브와 총 40억 달러(약 4조7천800억원) 가치의 합작법인을 설립하는 본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지분은 각각 50%다.

현대차와 기아차, 현대모비스는 20억 달러 규모를 출자한다.

합작법인 본사는 미국 보스턴에 두며, 이르면 내년에 최종 설립될 예정이다.

앱티브는 제너럴모터스(GM)의 계열사였던 세계적 차량 부품업체 델파이에서 2017년 12월 분사한 차량용 전장부품과 자율주행 전문 기업이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23일 뉴욕에서 별도의 특파원간담회를 하고 5년 내 자율주행차의 본격 양산을 예고하면서 글로벌 자동차 업계의 게임체인저가 되겠다는 비전을 밝히기도 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올해 5월 루이지애나주(州)에 준공한 롯데케미칼 에탄크래커 공장에 대해서도 공개적으로 찬사를 보낸 바 있다.

당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백악관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을 면담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신 회장과 면담한 뒤 트윗을 통해 "롯데 신 회장을 백악관에서 맞이하게 돼 매우 기쁘다. 그들은 루이지애나에 31억 달러를 투자했다"면서 "한국 기업으로부터의 최대 규모의 대미 투자이며, 미국민을 위한 일자리 수천 개를 만들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현대차그룹의 자율주행 투자 계획 외에도 두 건의 기업 투자 계획을 연달아 소개하며 자신의 경제정책 업적을 과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 계정에서 트럭·버스 생산업체인 내비스타가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에 2억5천만달러 트럭공장을 건설하기로 했다며 600개의 일자리를 추가로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이 세상에서 가장 훌륭한 트럭을 만든다"며 샌안토니오와 텍사스에 축하의 말을 건넸다.

앞서 내비스타는 최근 앨라배마 헌츠빌의 엔진공장에도 1억2천500만달러 투자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애플이 텍사스주 오스틴에서 신형 맥프로 컴퓨터를 제조하기로 한 사실도 소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 계정에서 "희소식"이라면서 "애플이 신형 맥프로를 텍사스에서 제조하기로 발표했다"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산 수입부품에 대해 관세를 면제하기로 결정했다.

뉴스팀 uvpress@ku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