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영 장관 "소재·부품·장비 자립역량 확보 최우선 "
최기영 장관 "소재·부품·장비 자립역량 확보 최우선 "
  • 이종진 기자
  • 승인 2019.10.02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방위 국감 "기초원천연구&데이터·인공기능 기반 혁신성장 추진"

[무인이동체 이종진 기자]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우선 소재·부품·장비 자립역량 확보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2일 최 장관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과기정통부 국정감사 인사말에서 "최근의 보호무역주의와 일본의 수출규제라는 엄중한 상황을 극복하고, 국민적 기대에 보답하기 위해 여전히 많은 일이 남았음을 깊이 인식하고 있다"면서 "과기정통부는 국민의 삶의 질 제고와 행복한 삶을 추구하는 한편 수월성을 기반으로 한 혁신성장을 추진하고자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주요 정책으로는 가장 먼저 '소재·부품·장비 자립역량 확보'를 꼽았다. 구체적으로 연구개발(R&D) 과정을 점검해 개선하고 8월 수립한 품목별 R&D 대책을 바탕으로 국가의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전했다. 공공 연구성과의 사업화 연계를 촉진하고 기업 지원도 강화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어 '기초원천연구 강화'를 주요 정책으로 제시했다. 연구자들이 하고 싶은 연구를 안정적으로 할 수 있게 기초연구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고 '바이오헬스', '지능형반도체', '미래자동차' 등 신산업 기술뿐 아니라 '우주기술', '원자력기술' 등 국가전략기술 개발도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최 장관은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D·N·A)을 기반으로 혁신성장의 성과를 창출하는 한편 인공지능 시대 대응을 위한 국가전략을 수립하겠다"며 "과학기술과 ICT(정보통신기술) 성과로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집배원의 근무환경을 개선하는 데도 노력하겠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주요 정책의 이행력과 품질을 높이기 위해 연구 현장과 기업을 찾아 이야기를 듣고 창의적인 해결책을 모색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 덧붙였다.

이종진 기자 leej@ku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